1 (1).png 1.png

윤종신이 말하는 [윤종신 행보 
2012]

 
2012 월간 윤종신은 두 가지 기획으로 이루어졌다. 여가수 그리고 프로듀서와 함께. 매달 떠오르는 그 
달의 상상으로만 이루어졌던 그 전 월간윤종신보다 자유분방함은 덜하지만 앨범으로 들었을 때 두 기획의 구분감을 통해 나라는 컨텐츠의 쓰임새를 
보여주고 싶었다. 윤종신이 프로듀싱한 음악과 윤종신을 프로듀싱한 음악을 비교해서 듣는 건 내 자신에게도 참 도움되는 실험이었고 
경험이었다. 여가수들과의 작업은 좀 더 자세히 말하면 윤종신, 여가수 그리고 '기타'와의 조화가 프로듀싱의 주 방향이었다. 5월호를 빼곤 다 
조정치의 편곡이었고 5월호 "도착"도 이상순의 포크기타가 박정현의 목소리를 메인 백킹한다. 3년 전 월간윤종신을 시작하면서 바뀐 나의 기타 
위주의 작법과 심플해진 멜로디로의 변화가 2012 상반기까지 이어졌다. 기타 위로 흐르는, 내가 사랑하는 여가수들의 보이스는 1월부터 6월까지 
나를 설레게 했다. 장재인, 호란, 김완선, 조원선, 박정현, 정인...난 복 받은 프로듀서다.
 
하반기 프로듀서들과의 작업은 
익숙한 사람들로 시작해서 오래도록 같이 해보고 싶었던 사람들 그리고 정말 반가운 사람으로 마무리했다. 7월호 015b와의 작업은 고등학생 때의 
꿈을 향한 '실험', 8월호 하림과는 그가 가장 잘하는 것과의 '해후', 9월호 이규호와는 팥빙수 보다 훨씬 더 하고 싶었던 규호만의 감성 
그리고 오랫동안 작품을 쉰 규호의 복귀작을 그것도 하나도 녹슬지 않은 최고의 표현을 내가 받은 '행운', 10월호 윤상과는 팬인 내가 오래된 
맘속 스타에게 곡을 받은 '영광', 11월호 김현철은 데뷔 때부터 자극 받은 동갑내기는 역시나 '넘사벽'임을 확인한 '인정', 12월호 
유희열과는 서로를 너무 잘 아는 오래된 친구의 '선물'. 015b, 하림, 이규호, 윤상, 김현철, 유희열...난 복 받은 
가수다.
 
track 1 "느낌good (with 장재인)". 월간 윤종신을 처음 시작한 2010년 윤종신과 장재인은 처음 만났다. 
오디션 참가자와 심사위원으로... 슈퍼스타k2 심사평 중 '누가 장재인양을 잡죠?'라는 의문형으로 윤종신이 장재인에게 받은 깊은 인상은 
표현되었다. 결국 그녀는 top3가 되어 가장 인상적인 참가자중 한 명이 되었고 2011년 가장 촉망 받는 신인가수 중 한 명이 되었다. 
2011년 늦가을 윤종신은 침대에 누워 통기타를 퉁기다가 한 패턴의 멜로디를 흥얼거리다가 포크곡 하나가 완성된다. 이렇게 저렇게 노랠 불러보다가 
윤종신은 갑자기 장재인이 떠오른다. 장재인의 제작자인 김형석에게 전화를 한다. 김형석이 흔쾌히 허락한다. 그리고 가사가 쓰여지고 편곡과 연주가 
이루어지고 노래, 뮤비가 일사천리로 진행되었다. 늦가을과 겨울이 걸친 2주간 일어난 일이다. 윤종신이 상상한대로 장재인의 목소리는 연주와 잘 
얹혔고 기본기가 워낙 탄탄한 싱어이기에 원하는 느낌을 그때 그때 알아채며 그의 디렉팅을 이해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노래는 새해 기분 좋은 시작을 
예감하는 "느낌 good".
 
track 2 "그리움축제 (with 호란)". 월간 윤종신 2월호의 목소리는 그가 그 동안 너무 
흠모해 오던 색깔 있는 보컬 '호란'이다. mnet director's cut에 게스트로 나와 통기타 하나에 얹혀진 호란의 목소리에 윤종신이 
한번에 반해 일찌감치 노래를 부탁하려 마음 먹었다고 한다. 2월호의 이야기는 '그리움'이다. 가끔씩 한밤에 찾아오는 그리움에 관한 한 여인의 
대처법. 호란의 관능적이면서도 부드러우면서도 깊은 목소리가 깊은 새벽부터 동틀 때까지 그녀의 방을 그려낸다. 1월호 "느낌 good"에 이은 
기타리스트 조정치의 기타 위주의 편곡은 새해 윤종신의 음악적 방향 변경을 좀 더 구체화한다.
 
track 3 "널 사랑해 오늘따라 
(with 김완선)". 나이는 동갑이지만 뮤지션 윤종신에게 김완선은 딴 세계 사람이자 영원한 스타이자 여신이다. 윤종신이 앞가림도 잘 못하던 
고등학교 아마추어 밴드의 보컬을 할 때 김완선은 최고의 프로듀서들의 곡으로 그리고 춤으로 전국을 들었다 놨다 했던 가요계의 말 그대로 '살아있는 
전설'. 월간 윤종신 피쳐링 중에서 가장 떨리고 설렜지만 그 방향성은 명확했던 김완선과의 작업. 윤종신이 해석한 김완선은 댄스뮤직이 아닌 
'록'이었다. 그 중에서도 록발라드. 발라드지만 반주는 아주 하드한 그리고 감정의 기복이 아주 심한 편곡의 록발라드. 김완선 특유의 비음 섞인 
목소리는 정말로 묘하게(그녀도 이 곡을 정말 묘하다고 표현했다) 하드하고 강한 조정치의 기타소리를 뚫고 5분이 넘게 보고싶다고 그립다고 외친다. 
김완선과 록발라드..록댄스가 아닌 '록발라드'..멋지다.

track 4 "나른한 이별 (with 조원선)". 작년 4월도, 올해 
4월도 월간 윤종신은 포크다. 그리고 여성 싱어다. 조정치의 기타까지. 하지만 다르다. 장필순과 조원선은 다르다. 자연과 도시의 대조. 따듯함과 
시크. 촉촉함과 뽀송뽀송함. 2003년 영화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 ost] 中 "원더우먼"으로 만난 조원선과 윤종신이 9년 만에 "나른한 
이별"로 재회했다. 윤종신이 인정한 가장 도시적이고 시크한 목소리 '조원선'. 퉁명스럽고 담담하지만 그녀가 노래 속에서 그려내는 이야기는 
이별이야기다. 자세히 들여다 보면 너무 먹먹하고 힘들어 나는 눈물이지만 덜 꺼진 담배와 나른함 그리고 봄을 핑계로 이별을 가벼이 여기는 최면을 
건다. 나른한 눈물이 흐르는 뽀송뽀송한 봄이별 노래.
 
track 5 "도착 (with 박정현)". 월간윤종신을 시작한지 26개월째 
만에 윤종신이 가장 아끼고 애정하는 여가수 박정현과 만났다. 그녀의 데뷔곡 "나의 하루"의 작사 작곡 "오랜만에", "전야제", "you 
mean everything to me", "몽중인", "미아", "눈물이 주룩주룩", "까만 일기장", "이별하러 가는 길" 등등... 그녀와 
윤종신은 참 많은 작업을 해왔고 그 만큼 둘의 숙련도와 호흡은 그 어떤 가수&작곡자 커플과 견주어도 떨어지지 않는다. 월간 윤종신 5월호 
"도착"에서 시도한 실험은 10년 전 2002년 하림의 "출국"(작사 윤종신)의 가사 속 비행기에 타고 있는 여인의 입장으로 가보는 것이다. 
이별과 함께 살고 있던 곳을 떠나 저 멀리 타국을 향해 가는 한 여인의 여행 이야기. 공항에서의 이별 후 기내에 탑승한 시점으로 시작해서 도착한 
후 처음 보는 낯선 사람, 풍경, 음식, 밤을 바라보는 시점을 통해 이별 후 멀리 떠나가는 여인의 심리가 그녀의 관점으로 섬세하게 
묘사된다.
 
윤종신은 이미 2005년 자신의 노래 "너에게 간다"와 2008년 옥주현에게 준 "나에게 온다"라는 곡을 통해 재회의 
장소로 달려가는 남자와 그 장소에서 기다리는 여인의 시점을 각각 그린 연작곡을 발표한 바 있다. "출국"과 "도착"은 그의 두 번째 연작 시도. 
그리고 작가 윤종신의 본인은 한번도 되어보지 못한 '이방인'을 향한 로망(?)은 2004년 하림 2집 中 "이방인"에 이어 2012년 월간 
윤종신 5월호 "도착"에서도 계속된다. 작업 중 갑작스럽게 파리m/v 촬영을 강행, 그 이국적 느낌을 강조했다. 편곡자 하림의 주종목인 샹송, 
브라질리안 등 월드뮤직 특유의 이국적 요소들과 70년대 신디사이저 등 복고적 소스 등이 편곡에 가미되어 음악을 듣는 동안 어딘가로 또는 어떤 
때로 떠나온 듯한 몽롱한 느낌에 빠져든다. 특히 멀리 떠나 계신 분들의 향수와 추억 그리고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을 심하게 자극할 우려가 
있음.
  
track 6 "오르막길 (with 정인)". 이 노래는 앞으로 힘들어질 시간을 가질 사람들에게 곧 좋아질거라는 막연한 
희망보다는 생각보다 힘들테니 단단히 각오하라고, 이룸의 짜릿함은 아직 멀다고 말한다. 현실적이고 낭만적이지 않다. 하지만 사실이고 그렇기에 내 
옆에 지키고 함께 올라가주는 사람이 고맙다. 정인의 탁하면서도 시원한 이중적인 목소리는 소울과 록이 묘하게 섞인 이 노래에 더할 나위 없다. 
정인의 앨범에 주려고 써놓았던 곡. 월간 윤종신에 쓰이고 윤종신은 또 새로이 그녀를 위해 곡을 쓴다. 그녀의 목소리를 상상하며 하는 곡 작업은 
너무나 큰 즐거움이라고 말하면서.... 마지막으로 편곡자 조정치의 기타는 다른 어떤 곡보다도 더 따뜻하고 처절하게 오르막을 오르는 정인의 
목소리를 밀어주고 받쳐주고 결국엔 감싸준다.
 
track 7 "망고쉐이크 (with 015b)". 윤종신, 015b 이 두 팀이 
처음 만난 89년, 가장 먼저 공감대가 형성된 음악 얘긴 '마이클 잭슨'도 아닌 '데이빗 포스터'도 '조용필'도 아닌 바로 '쥬다스 
프리스트'다. 그들이 청소년기를 보냈던 80년대 그들의 마음을 달래준 건 하드하고 강력한 음악으로 억눌려 있던 잠재 일탈본능을 일깨워준 헤비메탈 
밴드들의 음악이었다. 배짱없는 '너드(nerd)'들이었던 015b, 윤종신. 가슴속에선 그들처럼 긴 머리에 가죽바지, 금속들이 박혀 있는 의상을 
입고 무대에서 뛰고 가운데 손가락을 올리고 싶었으나 그냥 상상 속에서만. 독서실 뒷골목에서 솔담배 한가치 피우는게 유일했던 떨리는 일탈이었던 
그들이 가장 빠져있고 열광했던 하드록 그룹들. 레드제플린, 딥퍼플, 쥬다스 프리스트, 레인보우, 디오, 아이언 메이든, ac/dc, 데프 
레파드... 이 모든 그룹들에 대한 오마주이자 어느새 마흔 넘은 아저씨들이 7월 한달 동안 꾸는 꿈과도 같은 싱글 "망고쉐이크". 사실 
'망고'는 큰 의미 없다. 어감도 좋고 여름이고 예쁘고. 그냥 가사처럼 화날 때 망고쉐이크 먹으면 모든 게 
잊혀졌으면...
 
track 8 "자유로 sunset (with 하림)". 윤종신의 8월호 이야기, '너무 오랜 세월 지병으로 
고생하신 아버지..항상 편찮으신 아버지 때문에 집에 가면 항상 어두운 분위기가 이어지고 그 오랜 시간 가족들은 아버지 병간호에 지칠대로 
지쳐있다는 얘길..가끔 술자리에서 그 친구는 했었다...어느 날 문자메세지가 왔다..그 친구의 아버지가 돌아가셨단 부고메세지..난 장례식장으로 
향했고 그 친구와 식구들을 만났다..많이 울어 퉁퉁부은 눈이었지만 그 친구는 담담하게 우리 친구들을 침착히 맞았고 우린 새벽까지 떠들면서 문상을 
했다..새벽녘에 그 친구가 '아버진 너무 오래 고생하셨다고..그리고 식구들 너무 오래 고생시켰다고..이제 잘 가셨다고..' 그리고 장례를 마쳤고 
몇 주 뒤 만난 그 친구는 한층 밝아져 있었고 의욕적으로 일도 더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였고 일도 잘되어 나갔다. 그의 표정엔 홀가분함이 여실히 
느껴졌다..밝아진 친구의 모습에 우린 안심했고...
 
그로부터 1년쯤 뒤..그 친구와 만나 이런저런 얘길 나누다가..얼마 전 
자유로를 운전하고 가다가..아무 이유없이..아무런 계기없이 아버지가 너무너무 보고 싶었다고..눈물이 나 도저히 운전을 할 수 없어 갓길에 차를 
세우고 한참을 펑펑 울었다고..다 지나간 듯 했는데..다 잊은 듯 했는데..요즘 아버지가 너무너무 보고 싶다고…라고 눈시울을 붉히는 친구의 말에 
벌컥 나도 눈물이 났던…몇 년 전 이야기... 위 이야기가 하림과 드럼 베이스 피아노 이렇게 기본 반주 녹음을 하고 집에 들어온 새벽 5시에 
떠올랐다.. 올해 8월..유난히 푹푹찌는 날씨지만 이렇게 아련한 노래를 한다...미치도록 보고 싶은 누군가를.. 그리움은 정말 갑자기..불현듯 
찾아오는 것 인가보다..걷잡을 수 없이 정신없게.. 이 노래의 woman은 지금은 볼 수 없는..너무나 보고 싶은 사람을 통칭한다.. 마지막으로 
하림은 정말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묘한 느낌을 선사하는..희소가치 최고의..내 인생의 선물같은 프로듀서이자 동생이다.
  
track 
9 "몰린 (with 이규호)". 프로듀서 이규호의 9월호 이야기, '몰린'을 넘기며.. 9월호를 같이 하자 라는 말을 들었던 시점이 슬슬 
더워지는 시점이었다. 뭐 언제나 그랬지만, 뭔가를 만들어 내야만 할 때 두려우면서 설레고, 귀찮으면서 좋고 하지만... 너무 오랜만의 
작업이라..ㅋ '될대로 되라!'는 신선한? 기분으로 중복에서 말복사이,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가사를 썼다. 9월을 짐작하는 건 쉽지 않았어도, 
무더위에 가을을 그려내는 건 나름 시원한 일이었을지도 모르겠다. '첫사랑'이라는 가슴속 에어컨을 켜고, 30대 막바지의 띄엄띄엄 조각맞추기식 
감성.. 무엇이 진실이었고, 과장이었는지 조차 희미해져 가는 길목에서, 한 발짝 더 멀어져 그것이 무안하다는 나이라 말하는 '아저씨 윤종신'식의 
담백한 읊조림을 들려주고 싶다. 더군다나 기타로 만들어 발표되는 첫 곡이기도 해서 내게도 의미있는 일이기도 하다. 몇 주 전 춘천에 캠핑을 
다녀오는 길에 차 앞 유리에 붙어 여치 세마리가 집까지 따라왔다. 엊그제 "몰린"을 모니터링 하며 듣고 있는데, '찌륵찌륵' 울어대는 소리를 
들으니 꼭 그들인 것만 같아 반갑더라.. 하루하루 차게 다가오는 9월 그리고 가을. 공감할 수 있는 사람들과 "몰린"을 나눌 수 있길~ 
2012.8.20 kyo
 
track 10 "나쁜 (with 윤상)". 윤종신이 말하는 10월호 이야기, 1990년 내가 데뷔 했을 
때 윤상은 이미 22살의 나이로 이미 우리 가요계를 한번 뒤집고 업그레이드 시켰다. 난 동료이기 전에 그의 팬이었고 그는 김현철, 정석원 등과 
함께 나의 노래를 초라하게 느낄 정도로 세련되고 앞서나가는 음악을 했다. 나는 그를 동경했고 그와 작업을 하고 싶었다. 91년 여의도 mbc 
7층 라디오국 화장실에서..'윤상씨 곡 좀 받을 수 있을까요?' 난 조심스럽게 물었고 윤상은 씩 한번 웃고 그러자고 했다. 그 이후 또 한번 
연락없이 서로 바빠지고 못보고.. 90년대는 가수와 작곡가 제작자가 무리지어 팀처럼 작업을 하던 시절이었다.
 
그리고 각 무리들은 
서로의 자존심을 유지하며 어떻게 보면 폐쇄적 작업 시스템이 만들어 졌다. 예를 들면 내가 속해 있던 대영av(015b 정석원, next 신해철, 
전람회 김동률 등), 동아기획(김현철, 봄여름가을겨울 등등), 라인기획(김창환, 김형석, 천성일) 그리고 윤상, 손무현, 하광훈 선배 들이 
포진된 그룹들..시간이 흘러 나도 어느새 나만의 작업으로 내 앨범을 꾸려나갔지만 여전히 윤상에 대한 동경은 변함이 없었다. 그의 곡과 편곡에 내 
목소리를 얻고 싶은 바람으로 2000년 초반에 한번 부탁을 했으나 잘 이루어지지 않았고 그 후 친한 형으로 술잔을 기울이다 부탁했지만 곡이 잘 
안 나온다며 번번히 거절..그러다 2012년 드디어 월간 윤종신 10월호에 부탁한지 21년 만에 이 사람의 곡을 받아내고야 
만다.

"나쁜"형 윤상..곡 설명이 무슨 필요가 있겠나..우리 또래가 80년대 향유했던 마이너발라드의 느낌을 2012년 사운드로 
2012년 식 직설화법의 가사로 풀어내었다. 충분한 간주 충분한 후주가 있다..요즘 음악에선 볼 수 없는..그리고 노래 후반의 드라마틱한 
박인영의 스트링 편곡과 조정치 기타의 어우러짐은 요즘 노래곡에서 보기 힘든 연주자들의 기량을 맘껏 들을 수 있게 최대한 페이드아웃을 길게 
늘여놓았다. "나쁜"은 윤상과 윤종신이 만들어 낸 2012년 식 '신파'다.
 
track 11 "lonely guy (with 
김현철)". 윤종신의 월간 윤종신 11월호 이야기. 가장 우아하고 가장 일찍 깨우치고 가장 타고난 동료 그리고 가장 먼저 프로듀서 특집에 
초대했고 가장 빨리 흔쾌히 허락한 프로듀서 김현철. 10월호의 윤상과 마찬가지로 김현철과 나는 처음 작업했다. 친구가 된지 22년 만에..털털한 
성격에 항상 뭐든 오케오케를 연발하는 김현철이라 녹음과정도 많은 부분 뮤지션들에게 맡길 줄 알았는데 이게 왠걸..아주 연주자들을 두시간 연습 
시키더니 녹음에 들어가 한 곡의 반주를 4시간 반 만에 걸쳐 녹음했다. 그의 플레이어 장악력은 그리고 디렉팅 디테일은 그 어떤 프로듀서들 보다 
훌륭했다. 이래서 김현철 김현철 하는구나.. '보싸할까?' '그래!' 그래서 만들어진 보사노바 곡 "lonely guy" 김현철의 쓸쓸한 노래 
만들잔 제의에 노래 녹음당일 저녁먹고 급체한 상태에서 손딱고 화장실 왔다갔다하며 썼던 가사..결국 가사 다쓰고 우웩~~힘들고 짜증난 상태에서 
썼더니 좀 시니컬하게 나왔다..외롭다 못해 무심하고 건조한 상태가 되어버린 한사람 이야기.
 
track 12 "merry 
christmas only you (with 유희열)". 윤종신의 12월호 이야기. 내 앨범에 유희열의 작품을 노래한 것은 96년 "길" 이후에 
16년만이다. 2000년 8집에 '희열이가 준 선물'이 있지만 그건 연주 곡이었고..희열의 멜로디, 편곡와 나의 목소리는 묘한 화학 작용이 
있다. 분명 둘은 비슷한 듯 하지만 너무 다른 사람..다르지만 서로의 색깔을 원하고 좋아한다..나만 그런가?.. 몇 달 전 이미 곡과 프로듀싱을 
부탁했으나 이 사람 특유의 게으름과 불규칙성을 아는 지라 기대 않다가 결국은 12월 마지막 프로듀서는 내가 직접 하려고 했으나..희열이 갑자기 
나에게 미안한 일이 하나 생겨서..자기가 불쑥 12월호는 자기가 꼭 하겠다고 면피용 약속을 11월 어느 날 불쑥 던지더라..그래서 성사된 
유희열과의12월호 "merry christmas only you"..미안함이 베어 있어서인지 곡도 꽤나 신경 쓴(?) 흔적이 보였다..그리고 
마치 95년 처음 만났을 때의 그처럼 불타오르는 열정까지..

"merry christmas only you"는 우리 둘이 처음 
만나서 만든 "환생"과도 비슷하다. 유희열의 말을 빌면..이 곡엔 오스몬드 패밀리, 폴 앙카, 플래터스, 빙 크로스비 그리고 이병헌(?) 까지 
그가 느끼고 영향 받은 캐롤과 올드팝 여러 팀의 색깔이 섞여있다 한다. 16년이 흘러 둘은 어느덧 40대가 되고 아빠가 되었지만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그 과정과 느낌은 그리 변하지 않은 것 같다. 유희열이 다 했다. 난 노래만 불렀다. 그는 참 훌륭한 프로듀서이자 친구이자 후배이자 
아직도 궁금한 점이 많은 동행자이다. 오래오래 그의 음악과 감성을 보고 듣고 함께 하고 싶다. 고맙다 희열.
  • ?
    [레벨:2]쏠찰드 2013.01.08 19:54
    감사합니다. 잘듣겠습니다.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베스트 본 게시판은 회원가입 없이 이용가능합니다:D [1]   2012.06.04 716735
국내음원 [차트] 1월5일TOP풀팩[제아,문희준,현승,백지영,소녀시대,마야,김소정,전지윤,GLAM]  file 2013.01.07 6588
국내음원 멜론(Melon) 1월 4일 실시간 Top100  file 2013.01.05 16588
국내음원 백지영 - 싫다 [2013.01.03] [직공]  file 2013.01.05 9873
국내음원 장현승,정은지,김남주 - `A Cube` For Season # White [2013.01.03] [직공]  file 2013.01.05 3925
국내음원 윤종신 - 행보 2012 윤종신 [2013.01.03] [직공] [1]  file 2013.01.05 13567
국내음원 디유닛(D-Unit) - 늦잠 Part 2 [2013.01.03]  file 2013.01.05 4476
국내음원 멜론(Melon) 1월 4일 실시간 Top100  file 2013.01.05 12159
국내음원 소녀시대 4집 < I Got A Boy > Flac [1]  file 2013.01.05 15111
국내음원 나는 가수다2 가왕전[Falc&mp3 320kbs] [1]  file 2013.01.05 10566
국내음원 1월 4일 신곡모음  file 2013.01.05 12447
국내음원 1월4일TOP풀팩[제아,문희준,현승,백지영,소녀시대,마야,김소정,전지윤,GLAM]  file 2013.01.05 8134
국내음원 멜론(Melon) 1월 2일 실시간 Top100 [5]  file 2013.01.02 20722
국내음원 멜론(Melon) 1월 1일 실시간 Top100  file 2013.01.02 10930
국내음원 불후의 명곡2 - 전설을 노래하다 트로트 빅4 특집 2편  file 2013.01.02 7075
국내음원 나는 가수다 2 - 2012 가왕전 파이널  file 2013.01.02 12105
국내음원 S.M. The Performance `Spectrum`  file 2013.01.02 5691
국내음원 12.12.30 나는가수다 더원, 이은미. 국카스텐 mp3 192k   2013.01.02 16019
국내음원 GIRLS' GENERATION THE 4TH ALBUM 'I GOT A BOY'  file 2013.01.02 15116
국내음원 멜론(Melon).121228.일간.Top100 || 엠넷(Mnet).121228.일간.Top100  file 2012.12.30 15023
국내음원 레미제라블 OST [1]  file 2012.12.30 26914
국내음원 12월 28일 신곡(제아, 유키스, 제이, 콴, 뉴블락베이비즈, 미광, 텃밭누나 등)  file 2012.12.30 9045
국내음원 12월 27일 신곡(투빅, 빅마마, 국카스텐, 고유진, 블랙, SBS 가요대전 등)  file 2012.12.30 9618
국내음원 2012 SBS 가요대전 The Color Of K-Pop `Dramatic Blue` [12.12.26] (320K)  file 2012.12.27 7129
국내음원 2012 SBS 가요대전 The Color Of K-Pop `Mystic White` [12.12.26] (320K)  file 2012.12.27 8517
국내음원 멜론(Melon) 12월 27일 실시간 Top100  file 2012.12.27 19642
국내음원 12월 26일 신곡(이찬, 시진, 처로리, 시내, 이이언, 심형준, SBS 가요대전 등)  file 2012.12.27 10498
국내음원 12월 24일 신곡(시아준수, 김보경, 박가을, 호수, 하람, 연남동 덤앤더머 등)  file 2012.12.25 12156
국내음원 멜론(Melon).121223.일간.Top100 || 엠넷(Mnet).121223.일간.Top100  file 2012.12.25 10946
국내음원 에프엑스 설리 주연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 ost(320k,full)  file 2012.12.23 4267
국내음원 청담동 앨리스 OST Part.4 - 케이윌  fileimage 2012.12.23 9013
국내음원 나의 PS 파트너 OST Part.2 - 김아중  fileimage 2012.12.23 25316
국내음원 멜론(Melon) 12월 22일 실시간 Top100 [1]  file 2012.12.22 26355
국내음원 푸른새벽-Blue Christmas (With 김연수)[2012.12.20](192K) [1]  file 2012.12.22 6321
국내음원 크리스마스에 어울릴 12월의 노래 (192k~320k)  file 2012.12.22 10151
국내음원 소녀시대 - Got A Boy (12.12.21) [320k,m4a] [1]  file 2012.12.22 26872
국내음원 전우치 OST Part.2 - 최강창민  fileimage 2012.12.22 14670
국내음원 12월 21일 신곡(김종국, 김정민, 은지원, 소녀시대, 이루리 프로젝트, 핏볼 등)  file 2012.12.22 22210
국내음원 12월 20일 신곡(디셈버, 란, 디즈원, 서지석, 오상아, 유카리, 윤이, 네이쳐 등)  file 2012.12.22 17254
국내음원 12월 18일 신곡(에일리, 슈퍼스타K4, 안도, 최강창민, 예린, 알앤피, 스웨거 등)  file 2012.12.19 15050
국내음원 멜론(Melon) 12월 18일 실시간 Top100  file 2012.12.18 16079
국내음원 12월 17일 신곡(하동균, 리지&앤덥, 소냐, 제디, 음란소녀, 영삼 등)  file 2012.12.18 11034
국내음원 하동균 새 앨범 Mark  file 2012.12.18 12552
국내음원 멜론(Melon).121216.일간.Top100 || 엠넷(Mnet).121216.일간.Top100  file 2012.12.18 4349
국내음원 KPOP스타 시즌2 최예근 - 난여자가 있는데 [1]  file 2012.12.18 7258
국내음원 멜론(Melon) 12월 17일 실시간 Top100  file 2012.12.18 3993
국내음원 노래를 찾는 사람들 (5 Album)  file 2012.12.18 7679
국내음원 나는 가수다 2\' 2012 가왕전 4강전『2012.12.16』 [1]  file 2012.12.18 10577
국내음원 12월 15일 신곡(백아연, 블랙마켓)  file 2012.12.18 6204
국내음원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겨울특집편)『2012.12.15』  file 2012.12.18 6283
국내음원 백지영 드라마 OST 모음  fileimage 2012.12.18 13301
국내음원 스웨덴세탁소 - From. Paris [2012. 11. 09.](320k)  fileimage 2012.12.18 9546
국내음원 청담동 앨리스 OST Part.3 - 백아연  file 2012.12.18 9115
국내음원 [APE] 이승기 - 숲 5.5집 Mini Album  file 2012.12.18 8475
국내음원 12월 14일 신곡(플라워, 써니힐, 씨리얼, JC지은, 스탠딩에그, 나인이얼스 등)  file 2012.12.15 15017
국내음원 멜론(Melon) 12월 15일 실시간 Top100  file 2012.12.15 13191
국내음원 12월 12일 신곡(정엽, 헬로비너스, 이승환, 악동뮤지션, 이석훈, 아이라인 등)  file 2012.12.13 12241
국내음원 12월 13일 신곡(지나&산체스, 오렌지캬라멜&뉴이스트, 아메리카노, 장미여관 등)  file 2012.12.13 7641
국내음원 멜론(Melon).121212.일간.Top100 || 엠넷(Mnet).121212.일간.Top100 [1]  file 2012.12.13 6728
국내음원 12월 11일 신곡(박정현, 노을, 주석, 숙명가야금연주단, 제이민, 이비아 등)  file 2012.12.13 8754
국내음원 정엽 2집 Part II - 우리는 없다 (2012.12.12)  file 2012.12.13 989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 1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로그인

로그인